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낮 서울역서 '무차별 폭행'…피해자는 '광대뼈 함몰'

입력 2020-06-01 20:50 수정 2020-06-05 22:38

CCTV 사각지대서…어깨 부딪히고 다짜고짜 폭행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CCTV 사각지대서…어깨 부딪히고 다짜고짜 폭행

[앵커]

평일 낮시간 서울역에서 한 여성이 모르는 남성에게 폭행을 당했습니다. 저희 취재진이 가해자의 동선을 따라가보니 범행 현장 주변에 CCTV가 다섯 대 있었지만 폭행 장면은 제대로 담기지 않았습니다. 철도경찰은 아직 가해자가 누구인지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수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광대뼈는 4조각으로 부서졌습니다.

얼굴은 퉁퉁 부었습니다.

지난달 26일 오후 1시 50분쯤 서울역사에서 모르는 남성에게 폭행을 당한 김모 씨의 사진입니다.

[김모 씨/폭행 피해자 : 제 어깨를 엄청 세게 치면서 욕을 하더라고요. '지금 뭐라고요?'라며 얼굴을 봤더니 기다렸다는듯이 주먹으로 제 왼쪽 광대뼈를 가격해서…]

[목격자/인근 매장 직원 : 딱! 하는 소리가 공항철도를 다 울렸었어요. 지나가는 사람들이랑 다른 매장에서 근무하는 사람들도 다 쳐다봤을 정도로.]

폭행이 벌어진 현장입니다. 내부 CCTV가 4대가 있고요. 밖으로 나와보면 외부에도 CCTV 1대가 있습니다. 하지만 철도경찰은 범인을 특정하지 못했습니다.

폭행 장소가 CCTV 사각지대인 데다 뚜렷한 단서도 나오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김모 씨/폭행 피해자 : (서울역이) 정말 유동인구가 많고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역인데…(피해당한 곳이) 서울역 15번 출구 쪽이거든요. 거기에 사각지대가 있다는 건 (납득이 안 되죠.)]

피해자는 고통을 호소했습니다.

[김모 씨/폭행 피해자 : 밤마다 스트레스 받고 가슴이 두근거려서 트라우마에 시달려서 잠을 못 잘 정도로 굉장히 힘든 상황이고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