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공시가 뛰자…서울 '마용성'에 종부세 대상 아파트 늘어

입력 2019-03-15 21: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4일) 공개된 아파트 공시가격에서 특히 눈에 띄는 것은 서울의 마포, 용산, 성동구 이른바 마용성 지역입니다. 지난해 집 값이 급등했던 만큼 공시가격 상승률도 강남보다 오히려 높았습니다. 종합부동산세를 내야 하는 집 역시 이 지역을 중심으로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성화선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집 값이 4억원 가까이 뛴 서울 용산구의 한 아파트입니다.

지난해 공시가격은 7억원대로 종합부동산세 대상이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올해 공시가격은 종부세 기준인 9억원을 넘어섰습니다.

세금은 지난해보다 85만원이 늘어나는데, 이 중 18만원은 종부세입니다.

용산을 포함해 마포, 성동 등 강북 3구의 올해 공시가격 상승률은 강남 3구보다도 높습니다.

종부세 대상 아파트도 주로 이 지역에서 많이 늘었습니다.

서울에서 종부세 기준인 시세 12억원이 넘는 아파트는 지난해보다 7만 가구, 50% 넘게 증가했습니다.

주로 강남권에 집중됐던 종부세 대상이 강북으로 확산된 것입니다.

종부세 기준을 갓 넘겼더라도 1주택자라면 당장 세금이 큰 폭으로 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이런 집을 여러 채 갖고 있다면 부담도 빠르게 늘어납니다.  

이번 공시가격 인상에도 아파트의 평균 시세 반영률은 70%에 미치지 못합니다.

여전히 낮다는 시민단체 등의 목소리에 정부는 단계적으로 높여가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