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4일 한·미 정상회담 개최…시험대 오르는 '평양선언'

입력 2018-09-19 20:20 수정 2018-09-20 03:24

정의용 "공동선언 외 많은 논의"…한·미 회담서 다루나
남·북·미 유엔 연설 이어져…북·미 협상 윤곽 드러날 듯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의용 "공동선언 외 많은 논의"…한·미 회담서 다루나
남·북·미 유엔 연설 이어져…북·미 협상 윤곽 드러날 듯

[앵커]

방금 말씀드린 것처럼 다음주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엽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김정은 위원장과 나눈 대화 내용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할 예정인데, 2차 북미 정상회담 성사 여부에 중요한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상화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3일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으로 떠납니다.

곧이어 현지시간 24일 뉴욕에서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엽니다.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유엔 (계기로 열리는) 정상회담에서 트럼프를 만나게 될 거고 공개된 이야기도 물론 있겠지만 공개 안 된 얘기도 전달될 것입니다.]

비공개 메시지에는 핵리스트 제출 등 미국이 관심을 보여온 내용이 포함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두 차례 정상회담에 배석한 정의용 안보실장은 이번 평양 회담 결과를 토대로 북·미 협상이 좀 더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남북 정상이 공동선언 이외에도 많은 논의를 거쳤다는게 정 실장 설명입니다.

북·미간 비핵화 협상이 재개될지 여부는 곧바로 이어질 남·북·미 유엔총회 연설에서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25일 트럼프 대통령이 연설하고, 27일 문재인 대통령 연설이 이어집니다.

이어 29일 북한 이용호 외무상 연설이 예정돼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