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정부 인사들 조사 불가피…검찰, 수사팀 구성 준비

입력 2017-09-13 08: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정원 수사 의뢰를 앞두고 검찰은 이명박 정부의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법리 검토와 수사팀 구성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누가 어떤 혐의로 수사선상에 오를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번 수사도 기존의 댓글 수사팀이 맡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심수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정원 적폐청산TF는 이명박 정부 시절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원세훈 전 원장과 김주성 전 기조실장을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금지 위반 혐의로 국정원에 수사 의뢰를 권고했습니다.

청와대가 국정원에 지시한 정황이 담긴 문건도 발견됐기 때문에 당시 홍보수석이나 민정수석, 기획관리비서관 등 MB정부 청와대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도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수사는 같은 국정원 대상 사건이기 때문에 기존의 댓글부대 수사팀이 블랙리스트 사건까지 맡을 가능성이 큽니다.

현재 댓글 부대 수사팀은 진재선 공안2부장과 김성훈 공공형사수사부장을 필두로 10여 명의 검사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국정원이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수사를 의뢰하면 수사팀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검찰은 국정원 댓글부대와 관련해 1차로 수사가 의뢰됐던 민간인 팀장 30명에 대해 소환조사와 영수증 분석을 거의 마치고 자금추적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