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총장, 권성동 소환하려 하자 질책"…대검 "외압 아니다"

입력 2018-05-15 20:10 수정 2018-05-16 00: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치권을 들썩였던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 과정에서 검찰 지휘부가 외압을 넣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 문무일 검찰총장이 직접 압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외압 의혹을 처음 폭로했던 안미현 검사는 오늘(15일)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지난해 말에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환하려 하자 문 총장이 질책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은 '보강 수사'를 지시한 것 뿐이라고 즉각 반박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외압 의혹 등을 직접 조사 중인 '수사단'이 보도자료까지 냈습니다. 즉 문 총장이 애초 독립적인 수사를 보장한다는 약속과는 달리 '수사 지휘권'을 발동했다고 공개한 것입니다. 특히 JTBC 취재에 따르면 문 총장이 외압 의혹에 연루된 검찰 간부들에 대한 조사를 막기 위해서 수사 지휘권을 행사했다는 주장도 나와서 파문은 더 커질 전망입니다.

먼저 서준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안미현 검사가 '강원랜드 채용 비리'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문무일 검찰총장이 직접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지난해 12월 이영주 춘천지검장이 국회의 법제사법위원장인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의 소환 계획을 보고하자 문 총장이 질책을 했다는 겁니다.

문 총장은 국회의원의 경우 조사가 없이도 충분히 기소될 수 있을 정도가 아니면 소환 조사를 하지 못한다는 이유를 댔다고 합니다.

[안미현/검사 : 증거를 확보하게끔 하는 절차가 막힌 상태에서 기소할 수 있을 정도로 증거가 모이지 않았는데 왜 소환하려고 하냐는 것은 어불성설이라 저는 생각합니다.]

안 검사는 강원랜드 수사가 지지부진한 배경에도 문 총장이 관련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3월 수사단이 대검 반부패부를 압수수색하면서 지휘부가 사용하는 메신저 프로그램에 대해 포렌식 분석을 진행하려 했지만 그냥 돌아왔다는 겁니다.

대검은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대검 관계자는 "권 의원에 대한 혐의가 소명되지 않아 소환 조사를 허락하지 않은 것"이라고 했습니다.

압수수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당일 캐비닛에 있는 업무수첩 등을 가져갔지만, 디지털 증거는 업무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어 이틀 뒤 진행했다"고 했습니다.

문 총장은 이 지검장을 질책한 사실을 인정했지만 외압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문무일/검찰총장 : 이견이 발생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한 과정이고, 이견을 조화롭게 해결해 나가는 과정도 민주주의의 한 과정입니다.]

대검도 문 총장의 발언과 관련해서 "외압이 아니라 보강 수사를 지시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석훈·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