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석열 언급하며 청와대 수석 정도는 잡아야 한다고 해"

입력 2020-10-16 20:16 수정 2020-10-16 21: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 문서엔 윤석열 검찰총장의 이름도 나옵니다. 자신의 사건을 봐준 검사 출신의 A변호사가 "윤 총장에게 힘을 실어주려면, 청와대 수석 정도는 잡아야 한다"는 얘길 했다는 겁니다. 김 전 회장은 검찰이 여당 정치인만 잡으려 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이어서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김봉현 전 회장은 자신에 대한 검찰 수사가 원래 사건이 아닌 정치인에 집중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5월 초부터 최근까지 원래 사건에 대한 조사는 10번 정도만 하고 나머지는 주로 정치인 사건만 조사해왔다는 겁니다.

'자필 문서'에 "오직 여당 유력 정치인들만 수사를 진행했다"고 썼습니다.

"검찰이 원래 500만 원 관련된 민주당 의원 두 명은 소액이라 수사 진행을 안 한다고 했다가 수사 방향을 급히 바꿨다"고 했습니다.

기억을 잘 못 하는 부분은 검찰이 원하는 답이 나올 때까지 진술을 유도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그 예로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공한 걸로 의심되는 양복값을 들었습니다.

"양복값 250만 원이면 금액이 너무 적어서 안 되니 1000만 원 정도는 돼야 한다고 하면서 참고인을 불러 말을 맞출 시간을 따로 만들어줬다"는 겁니다.

자신을 변호한 A변호사가 "이번 사건에 윤석열 검찰총장의 운명이 걸려 있다면서 꼭 청와대 강기정 수석 정도는 잡으라고 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윤석열 총장에게 힘을 실어주려면 강력한 한 방이 필요하다", "청와대 수석 정도는 잡아야 한다고 했다"고 재차 강조해 적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강 전 수석이 5000만 원을 받았다는 증거를 현재까지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김 전 회장이 전달자라고 주장한 이강세 씨의 진술이 달라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A변호사는 JTBC에 "강 전 수석은 모르는 사람이고 윤 총장을 언급하며 그런 말을 한 적이 전혀 없다"고 전해왔습니다.

수사를 맡은 서울남부지검은 신속하게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입니다.
 

HOT│라임 김봉현 '자필문서'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