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재인 정부 첫 국정감사 시작…여야 간 신경전 치열

입력 2017-10-12 14:55 수정 2017-10-12 16: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럼 먼저 국정감사가 한창 진행중인 국회를 연결합니다.

박병현 기자, 앞으로 진행될 국정감사 일정을 먼저 정리해 주시지요.

[기자]

네, 국회는 앞으로 20일간 701개 기관을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합니다.

오늘(12일)은 외통위, 국방위, 법사위 등 12개 상임위에서 장관들의 업무보고를 시작으로 국정감사가 시작됐습니다.

특히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첫 국정감사라는 점에서 여야 간 공방도 치열할 전망입니다.

[앵커]

국정 현안이 몰려있는 상임위마다 공방이 거셀텐데, 핵심 쟁점 상임위는 어디로 꼽고 있습니까?

[기자]

가장 먼저 외통위가 꼽힙니다. 최근 쟁점이 된 현안들이 모두 몰려있기 때문입니다.

오전에 진행된 외통위 국정감사에서는 북핵 문제 해법을 놓고 여야가 맞섰습니다.

민주당은 북핵 문제의 최종 해결을 위해서는 대화와 협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지만 자유한국당은 전술핵 배치를 주장하며 맞섰고, 외교·안보 라인의 엇박자를 지적하며 현 정부 공세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이에 맞서 민주당은 박근혜 정부에서 한·일 위안부 협상이 졸속으로 이뤄졌다며 이와 관련한 조사 필요성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여당도 야당의 공세에 가만있지 않겠다, 이렇게 맞섰는데요. 여당의 전략은 어떻게 분석되고 있습니까.

[기자]

여당은 이번 국정감사 기조 중 하나로 '적폐청산'을 꼽았습니다.

과거 9년 간 보수 정권의 폐해를 밝혀내는 것과 동시에 야당의 공세를 막아내겠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실제로 국방위에선 오전 질의에선 여당 의원들의 군 댓글 공작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국방부 재조사가 느슨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이명박 정부 시절 군의 정치개입 사건의 조속한 진상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이에 송영무 국방장관이 군 사이버사령부의 전면 개편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