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주일치 약 하루에 먹도록 처방…이대목동병원 또 사고

입력 2018-05-17 08:48 수정 2018-05-18 15: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해 12월 신생아들이 집단으로 사망하는 의료 사고가 발생했죠. 바로 그 서울 '이대 목동병원'에서 또 사고가 났습니다. 일주일치 약을 하루에 먹도록 처방을 했는데, 환자는 코와 입에서 피가 나오고 정신을 차리지 못했습니다. 환자가 어느 정도 고비를 넘기자 병원 측은 "퇴원하라"고 압박했습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김포에 사는 박모 씨는 지난달 큰 일을 치를 뻔 했습니다.

요양병원에서 운동도 하며 잘 지내던 아버지가 갑자기 코와 입에서 피가 나오고 정신을 제대로 차리지 못하는 상황이 된 것입니다.

이유를 따져보니 아버지가 류마티스 통원치료를 받는 이대목동병원에서 어이없는 처방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모 씨 : 일주일에 여섯 알 먹을 것을 하루에 여섯 알씩 먹은 거죠. 그러니까 주랑, 일이 바뀐 거죠. 8일을 먹었어요.]

박 씨에 따르면 병원 측에서는 실수를 인정하고 회복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런데 보름쯤 지나 아버지의 상태가 호전되면서 병원의 태도가 바뀌었습니다.

이제 치료가 됐으니 퇴원을 강요하기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박모 씨 : 머리는 계속 빠지고 살도 빠졌고 근육량도 다 빠져서 거동하기 어려운데 퇴원하라는 게 이해가 안 가죠.]

이대목동병원 측은 이미 보름전 과다 복용의 부작용이 모두 회복돼 퇴원을 권유했을 뿐이라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박 씨의 주장은 완전히 다릅니다.

병원 측이 제때 퇴원하지 않으면 일체의 보상금은 물론 입원비까지 물어야 할 것이라며 사실상 협박했다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