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성추행 의혹' 외교관 파장…"사실관계 토대로 해결 노력"

입력 2020-07-30 21:06 수정 2020-07-31 15: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국인 외교관이 뉴질랜드에 재직하던 시절 성추행을 했단 의혹과 관련해서 어제(29일) JTBC는 뉴질랜드 정부가 "한국에 실망했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전해드렸습니다. 파장이 이어지고 있지만, 외교부는 "노력하고 있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또, 지금 다른 나라에서 근무하고 있는 이 외교관을 불러서 조사할 계획도 당장은 없는 걸로 보입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외교부는 한국인 외교관 A씨가 현재 외교관에 대한 '특권 면제'를 내세워 현지 수사당국에 협조하지 않는 건 사실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외교관 특권 면제는 특정 국가에서 근무하는 동안 그 나라의 사법 절차에 대해서만 적용됩니다.

A씨는 2018년 임기를 모두 마치고 현재 다른 나라로 발령 난 상황이기 때문에 뉴질랜드 정부의 특권 면제 대상자가 아닌 겁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뉴질랜드 측과 협조할 용의는 과거부터 표시해왔고, 가능한 방안을 같이 찾아서 수사가 이뤄지는 쪽으로 협조를 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범죄인 인도 요청은 뉴질랜드 경찰이 판단해서 결정할 사안이라고 했습니다.

서울로 불러 해당 외교관을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 있는지 여부에 대해선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습니다.

[김인철/외교부 대변인 : 정확한 사실관계를 토대로 이 사안이 해결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나가고 있습니다.]

코로나19 등 여러 상황 등을 감안해 본국으로 소환하는 데는 소극적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화면출처 : 뉴스허브)
(영상디자인 : 김충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