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범법자로 내몰지 말라" 전국 편의점주, 동시휴업 예고

입력 2018-07-12 20:13 수정 2018-07-12 20: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이처럼 주춤하는 것은 기업들의 반발도 있고 동시에 자영업자들의 반발이 예상보다 거세기 때문입니다. 편의점이 대표적이죠. 최저임금 합의 시한을 앞두고 전국의 편의점들은 동맹휴업 등 실력 행사까지 예고하고 있습니다.
 
구희령 기자입니다.
 

[기자]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소속 편의점 점주들 (오늘 오전 중소기업중앙회) : 나를 잡아가라! 잡아가라! 잡아가라!]

편의점 점주들은 최저임금이 확 오르면 법을 어길 수밖에 없다고 외칩니다.

단체 행동도 예고했습니다. 

[계상혁/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공동대표 : 편의점은 최저임금이 급격히 인상된다면 동맹휴업도 고려하고 있고요. 심야시간에 (물건값) 할증까지 고려하고 있습니다.]

소상공인연합회도 '최저임금 불복종 운동'을 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 시한을 이틀 앞두고 자영업자들이 압박에 나선 것입니다.

1만 원대로 올려야 한다는 노동자 측에 맞서 최저임금을 동결해야한다고 주장합니다.

영세업체에는 최저임금을 달리 적용하라면서 최저임금위원회의 참석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민주노총 측 위원도 최저임금에 상여금과 수당까지 넣는데 반발해 참석을 거부하고 있어서 위원회는 '반쪽 회의'가 됐습니다.  

하지만 다음달 3일에는 최종 고시를 해야하는만큼 모레까지는 결론을 낸다는 방침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