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선택적 의심" 받아친 윤석열…'국감 태도' 공방도

입력 2020-10-23 09: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22일) 윤석열 총장은 건건이 여당 의원들과 강하게 충돌했습니다. 여당은 윤 총장의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고 비판했고, 윤 총장은 '선택적 의심'이라며 과거엔 자신한테 안 그랬던 것 아니냐고 반박했습니다. 윤 총장의 답변 태도를 놓고 여야가 충돌하기도 했습니다.

정종문 기자입니다.

[기자]

[박범계/더불어민주당 의원 : 윤석열 정의는 본 의원이 느낄 때 선택적 정의라고 생각합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그것도 선택적 의심 아니십니까? 과거에는 안 그러셨잖습니까.]

여당 의원과 윤석열 총장이 정치적 중립을 놓고 벌인 설전입니다.

일부 여당 의원이 답변을 중간에 끊자,

[신동근/더불어민주당 의원 : (아니 그러면은 뭐 어느 기관…) 아니 제 얘기 들어보세요. 내가 물어본 게 아니잖아요. (난 이게 뭐…)]

윤 총장은 역공을 했습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저한테 물어보시는 거면 답을 할 기회를 주시고, 의원님께서 그냥 말씀하실 거면 저한테 묻지 마시고요. 국정감사가 질의하는 것 아닙니까?]

측근 한동훈 검사장 등을 비호한단 지적이 나왔을 때도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인사권도 하나도 없는 사람입니다. 밖에서 다 식물총장이라고 하지 않습니까? 제가 누구를 비호합니까? 비호가 되냐고요.]

[박범계/더불어민주당 의원 : 식물 아니에요, 지금.]

여당은 이런 윤 총장의 태도를 문제 삼았습니다.

[소병철/더불어민주당 의원 : 하나를 물으면 열 개를 답을 합니다. 이게 도대체 누가 누구를 국감하는지 모를 지경이에요. 위증의 경고를 하니까 기억이 없다. 말을 바꿨어요. (저는 등산으로 잘못 들었습니다.) 잠깐요!]

하지만 야당은 추미애 법무장관과 비교하며 윤 총장을 감쌌습니다.

[장제원/국민의힘 의원 : (추 장관은) 장관님 장관님 불러도 쳐다보지도 않아요, 참. 야당 의원이 지적하면 소설 쓰시네? 추미애 장관보다는 한 수십 배 정도 예의 바르게 답변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이렇게 평행선을 달린 여야는 국감장 밖에서도 충돌했습니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러티 회장의 2차 입장문과 관련해 민주당은 윤 총장과 검찰 권력을 비판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사실이라면) 전·현직 특수부 검사들의 카르텔이 얼마나 강고하게 형성돼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입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현재의 검찰도 믿을 수 없긴 마찬가지라며 특검을 하자고 나섰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추미애 검찰'이 권력 실세와 관계된 사람들이 숱하게 관련된 라임·옵티머스 사건 수사를 결론 내는 것을 도저히 그냥 둘 수가 없고…]

이에 따라 국민의힘은 특검법안을 제출했습니다.

이후 여야 원내대표는 회동을 열었지만, 특검법 통과와 공수처 출범을 놓고 줄다리기만 벌이다 성과 없이 헤어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