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골망 흔든 발리슛, 진기명기 힐킥…K리그 '화려한 골잔치'

입력 2020-06-01 21: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리 프로축구에서 나온 재치 있는 골입니다. K리그가 나라 밖으로 중계되면서 해외 팬들도 골 하나하나를 눈여겨보고 있죠.

그라운드를 수놓은 화려한 골들을, 문상혁 기자가 보여드립니다.

[기자]

< 인천 1:4 포항|인천전용구장 (31일) >

골망을 흔들기까지 패스 세 번이면 충분했습니다.

툭 내준 공은 상대 수비를 가로질렀고, 다시 받은 패스를 찍어 차서 퍼 올려주자 포항 송민규는 이 순간을 놓치지 않았습니다.

공이 그라운드에 닿기도 전에 자로 잰 듯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골키퍼는 손 쓸 틈도 없이 주저앉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재치 있게 문지기를 속인 선수도 있습니다.

대구 정승원이 낮게 깔아준 공을 세징야가 피겨선수처럼 뛰어 발뒤꿈치로 밀어 넣습니다.

방향만 살짝 돌려놓으니 상대 수비도 흘러가는 공을 잡아낼 수 없었습니다.

신기한 동작으로 득점한 이 장면은 네덜란드 축구 팬들도 눈여겨봐서 이곳 소셜미디어 조회수 170만을 넘겼습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개막한 K리그에선 유럽 축구 부럽지 않은 골들이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인천 김호남은 상대 태클보다 한 타이밍 빠른 시원한 슛으로, 수원 고승범은 제자리에서 마음먹고 찬 슛이 골로 연결됐습니다.

강력한 슛 못지 않게 빠른 발로 골을 만들어내는 장면도 팬들의 환호를 부릅니다.

광주 엄원상은 누구도 따라잡지 못하는 속도로 상대 수비를 따돌려 골을 넣었습니다.

몸을 한 바퀴 빙글 돌면서 발뒤꿈치로 그려낸 골.

국제축구연맹, 피파도 주목했던 조재완의 골처럼, 그림 같은 한 골 한 골이 중계 화면으로만 축구를 만나야 하는 팬들의 눈을 시원하게 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