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울 광역버스 "19개 노선 폐지" 단체 신청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천~서울 광역버스 "19개 노선 폐지" 단체 신청

입력 2018-08-09 21: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인천과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 업체들이 앞으로 19개 노선을 운행하지 않겠다면서 '노선 폐지'를 신청했습니다. 계속 적자로 운행해왔는데 최저 임금이 올라서 더 이상은 버틸 수 없다는 겁니다.

이예원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9일) 운행 중단 신청을 한 업체는 인천시에 본사를 둔 광역버스업체 6곳입니다.

이들 업체는 오는 21일부터 19개 노선의 버스 259대를 운행하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현재 인천을 출발하는 광역버스의 65%에 달합니다.

1000번, 1300번, 9100번 등 해당 버스 대부분 인천과 신촌, 서울역, 강남을 오가는 노선입니다.

이들 업체는 호소문에서 최저 임금이 오른데다 쉬는 시간을 보장하는 법이 새로 만들어져 적자가 계속됐다며 적자의 상당 부분을 지원받는 준공영제 버스 업체와 격차가 더 심해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천의 광역버스 업체들은 지난 7일부터 시청 앞에서 준공영제 도입과 재정 지원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노선 폐지 중단을 신청한다고 바로 운행이 중단되는 것은 아니라며 내부 검토를 거쳐 오는 16일까지 각 업체에 회신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