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증언 강요 의혹'…추미애·윤석열 조사권 갈등 커지나

입력 2020-06-22 08:17 수정 2020-06-22 10: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2일) 주목되는 만남의 자리.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반부패협의회에 윤석열 검찰총장 그리고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참석을 합니다. 한명숙 전 총리 수사 과정에서 증언이 강요됐다는 의혹에 대한 진정 사건 조사 주체를 두고 충돌을 했었는데요. 오늘 이 자리를 앞두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내린 지시를 놓고 또 여러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여성국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검찰 총장이 한명숙 전 총리 수사와 관련한 '증언 강요 의혹' 진정 사건 조사의 총괄을 대검 인권부장에게 지시했습니다.

어제 윤 총장은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과 대검 감찰과가 자료를 공유하며 필요한 조사를 하라"면서 총괄 책임은 대검 인권부장에게 부여한 겁니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해당 진정 사건의 총괄 부서로 대검 감찰부를 지목해 일각에선 두 사람의 갈등이 계속되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옵니다.

지난 4월 법무부에 접수된 증언 강요 의혹 진정 사건은 대검 감찰부를 거쳐 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에 배당됐습니다.

추 장관은 지난 18일 국회에서 인권감독관의 조사 결과를 감찰부에 보고하게 돼 있는 만큼 감찰부 손을 완전히 떠난 것은 아니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검찰이 사안을 인권문제처럼 변질시킨다며 진정 사건을 중앙지검 인권감독실로 넘긴 것을 비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추 장관과 윤 총장은 오늘 청와대에서 열리는 6차 공정사회 반부패 정책협의회에서 마주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