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경환, 특활비 받고 국정원 예산 챙겨줬으면 '뇌물'

입력 2017-11-17 09: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경환 의원의 국정원 특활비 억대 수수 의혹을 취재한 정치부 안지현 기자 나와있습니다. 한 걸음 더 들어가보겠습니다.

안 기자, 최경환 의원이 국정원으로 특수활동비를 받았다는 의혹, JTBC 취재팀도 여러 경로를 통해 취재를 했지요. 이를 입증할만한 단서들이 확보가 됐습니까?

[기자]

네, 이번 사건의 '키맨'인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의 진술이 가장 결정적인 단서로 나왔습니다.

이 전 실장은 박근혜 정부 내내 국정원 예산을 총괄했던 인물인데요.

지난 달 말부터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이헌수 전 실장은 최경환 의원에게 국정원 돈 1억을 줄 것을 국정원장에게 승인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앵커]

이런 불법 정치자금이나 뇌물 수수 의혹의 경우 돈을 줬다는 사람의 진술만 갖고 있으면 입증이 어려운 경우도 있잖습니까. 이번에는 어떻습니까.

[기자]

이 전 실장을 돈을 준 정황을 아주 구체적으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이밖에 진술을 뒷받침할만한 구체적인 자료도 냈습니다.

그러니까 1억원이 인출된 계좌를 결정적인 물증으로 제출했다는 것입니다.

[앵커]

이병기 당시 원장에게 허락을 받고 줬다는 것이지요.

[기자]

그렇습니다. 이헌수 전 실장은 국정원장에게 승인을 받아서 전달했다고 말했는데요.

엊그제 그러니까 3일전 이병기 전 국정원장도 역시 이헌수 전 실장과 같이 이를 승인했다고 답변을 했다고 합니다.

[앵커]

그렇다면, 국정원 최고위 간부 두명이 같은 진술을 하고 관련 자료까지 있다는 얘기이군요, 최경환 의원이 국정원에 요구한 건가요, 국정원이 알아서 준 돈이라고 봐야하나요?

[기자]

이를 따져보기 위해서는 돈이 건너간 시기를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1억원이 건너간 시기는 최경환 의원이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재임 중이던 때입니다.

그러니까, 국정원 예산 뿐 아니라 전 부처의 예산을 총괄하던 자리에 있을 때지요.

실제로 이 때문에 당시 이헌수 실장은 이병기 당시 국정원장에게 "국정원 예산을 증액하기 위해선 필요하지 않겠느냐"는 취지의 언급을 했습니다.

이병기 전 원장은 "알아서 하라"는 취지로 승인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이 전 실장이 역시나 돈 전달 과정의 핵심 고리 역할이었다고 보여지는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이병기 전 비서실장과 최경환 의원은 같은 친박계 인사지만, 두 사람은 서로 가깝지 않은 사이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니까 이 전 원장이 친분 관계로 국정원 돈을 최경환 의원에게 건네지는 않았다는 것입니다.

국정원 조직을 잘 모르던 이병기 당시 원장이 국정원맨이자 당시 국정원의 핵심실세였던 이헌수 전 실장의 보고를 그대로 승인만 했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이번 돈 전달 의혹은 최경환 의원이기 때문에 더욱 파장이 크다고 볼 수 있지요. 박근혜 정부 당시에 최고 실세 정치인이었지요.

[기자]

네, 최 의원은 기획재정부 장관 재임 전에도 박근혜 정부 시절 집권 초인 2013년에는 여당의 원내대표를 맡아 법안과 예산 처리를 담당했고요.

다음 해 7월부터 2016년 1월까지는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이른바 초이 노믹스를 이끌었던 인물입니다.

그만큼 박근혜 정부 시절 당과 정부에서 모두 구심점 역할을 해왔던 인물입니다.

[앵커]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 돈이 너무 여기저기 나가서 정리를 할 필요가 있는데 지금 최경환 의원이 받았다는 돈은 그동안 청와대 상납된 금액과는 전혀 다른 것이지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그동안 국정원이 외부로 특수활동비를 엉뚱하게 쓴 걸로 드러난 것은 매달 1억원씩 40여억원을 청와대에 상납했다는 거지요.

그런데 의혹이 제기된 것은 그 돈과는 별개로 최경환 의원 개인에게 1억원이 갔다는 것입니다.

그러다 보니까 이 특활비가 국정원 예산을 증액하기 위한, 대가성이 있는 것이었는지를 검찰은 적극적으로 확인할 걸로 보이고, 이게 확인되면 뇌물 혐의 적용을 적극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