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금강산서 병해충 피해상황 조사…우리측 12명 방북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남북, 금강산서 병해충 피해상황 조사…우리측 12명 방북

입력 2018-08-08 10:26

피해 상황 토대로 공동방제 일정·필요 약품 등 협의 방침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피해 상황 토대로 공동방제 일정·필요 약품 등 협의 방침

남북, 금강산서 병해충 피해상황 조사…우리측 12명 방북

남북은 8일 병해충 공동방제에 앞서 금강산 지역을 방문, 피해 상황을 조사한다.

임상섭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우리측 12명은 이날 오전 8시39분 군사분계선(MDL)을 통과, 동해선 육로를 통해 금강산 지역으로 향했다.

이들은 북측 관계자들과 함께 금강산 지역 1∼2곳의 병해충 피해 상황을 파악한 뒤 공동방제 일정 등을 논의하고 오후 늦게 귀환할 예정이다.

남북은 이후 협의를 거쳐 필요한 방제 약품 등을 결정할 방침으로, 정부는 대북제재에 반하지 않는 물품으로 구성키로 했다. 북측은 지난달 30일 남측에 이달 8일 금강산 현장방문을 하자고 제의했으며 우리측은 하루 뒤 동의하는 통지문을 보냈다.

병해충 방제지역 현장방문은 당초 합의된 일정보다 늦어졌다. 남북은 지난달 4일 산림협력 분과회담에서 접경지역 병해충 공동방제에 합의하고 이를 위한 방제지역 현장방문을 같은 달 중순 진행하기로 했었다.

남북은 2015년에도 금강산에서 병해충 방제를 한 바 있다. 당시 7월에 현장방문을 하고 9∼10월에 방제가 이뤄졌으며 1억여 원의 비용이 소요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