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9일 (목) 뉴스룸 다시보기 1부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8월 9일 (목) 뉴스룸 다시보기 1부

입력 2018-08-09 22:26 수정 2018-08-10 15: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부가 BMW 자동차에 대해서 '운행 정지' 명령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지 하루 만에 2대의 차량에서 잇따라 불이 났습니다. 특히 한 대는 2011년에 제작된 차량이었습니다. 앞서 발표한 '리콜' 대상에도 포함되지 않는 차량이죠. BMW와 정부가 차량 결함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정황도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BMW 사태는 갈수록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리콜 대상 아닌 차까지 '또' 불탄 BMW 2대…커지는 불안 환경부도 "엔진 파손 우려", BMW-정부 '위험' 알고서도… 'BMW 화재' 업체와 정부만 알고 있던 것, 손 놓았던 것들 '운행정지 먹을라' 서비스센터 북새통…안전진단 '정체' "펑 소리 나고 불" 달리던 에쿠스에서도 화재…2명 사상 김경수-드루킹, 곧 한방서 대질…준비된 '한 방' 있나? 특검, 이르면 주말 송인배·백원우 비서관 '참고인 소환' 북측 제의로 13일 고위급회담…3차 정상회담 일정 잡히나 7년 만에…남북 215명, 내일 경의선 육로 '교차 방문' '북한산 석탄' 의심받은 진룽호, 박 정부 때도 드나들어 '의무'로 간 KOICA 해외출장? 의원들 '콕' 짚어 간 그곳 [인터뷰] KOICA 관계자 "공식일정 취소하고 관광 가자는 의원도" 해외출장 자문위 7명 중 5명이 의원…'셀프 심사' 불 보듯? 워마드 운영진 체포영장…편파 주장엔 "누구든 엄정수사" 물러난다던 설정 스님, 돌연 인사 단행…차기구도 구축? '야기' 효자태풍 될까…한반도 관통 땐 '위험 영향권' 출산가구 '전기요금 할인', 친정·시댁서 키울 때도 받는다 롬복, 나흘 만에 또 규모 6.2 여진…"최소 347명 사망" 인천~서울 광역버스 "19개 노선 폐지" 단체 신청 '문 케어 1년' 환자 부담 줄었지만…우선순위 '갸우뚱'? 남학생 뒤에 여학생…인권위 "출석번호 관행 성차별" '제왕절개' 중 아기 얼굴 칼자국…담당의 "상처 잘 아문다" 쏟아진 반대 의견에…제주 '비자림로' 공사 일시중단 검문 피해 도주하다가…경찰차에 들이받혀 '데굴데굴' [밀착카메라] 아이 셋이면 호텔 예약 불가? 한방 못 쓰는 다자녀 가정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