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스 함무라비' 김명수, 본격 짝사랑 스타트! 고아라에 고백

입력 2018-06-06 12:08

사랑도 재판도 정면으로 응시하는 청춘 판사즈 고아라 X 김명수
솔직한 고백에 더 솔직한 거절, 그럼에도 설렘 가득한 고백!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랑도 재판도 정면으로 응시하는 청춘 판사즈 고아라 X 김명수
솔직한 고백에 더 솔직한 거절, 그럼에도 설렘 가득한 고백!

'미스 함무라비' 김명수, 본격 짝사랑 스타트! 고아라에 고백

'미스 함무라비' 김명수가 돌직구 고백으로 설렘지수를 제대로 높였다. 시청률 역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다시 경신, 거침없는 상승세로 기대감을 높였다.

5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연출 곽정환, 극본 문유석, 제작 스튜디오앤뉴) 6회 시청률은 전국기준 5.1%, 수도권 기준 5.6%(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뜨거운 인기를 과시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다시 갈아 치웠다. 이는 지난 최고 시청률 보다 각각 0.1%P, 0.1%P 높은 수치다.

이날 박차오름(고아라 분)과 임바른(김명수 분)의 관계가 전환점을 맞았다. 박차오름, 임바른은 민용준(이태성 분)과 저녁 식사를 하게 됐다. 박차오름이 먼저 자리에서 일어나면서 둘 만 남게 됐고 민용준은 "오름이가 달라진 생활 때문에 힘들어하지 않냐"고 물었다. 하지만 임바른은 박차오름의 가족사에 대해서는 아는 게 없었다. 강요한 의원의 '잊혀질 권리'에 대한 소송을 이야기 하던 중 "누구나 나름의 속사정은 있다. 남들은 굳이 알 필요 없는"이라고 말하는 박차오름에게 임바른은 "전 알고 싶은데요. 박판사님 속사정"이라고 돌직구로 다가갔다.

개인주의자인 임바른에게서 볼 수 없었던 타인에 대한 관심이었다. 박차오름은 "그게 왜 알고 싶으시죠?"라고 반문했다. 이에 임바른은 "좋아하니까 알고 싶다. 처음 봤을 때도 좋아했고, 시간이 흘러 다시 만난 지금도 좋아한다"고 진심을 말했다. 이어 "그땐 아무것도 몰랐고, 지금도 잘 몰라요. 한 사람을 잘 알지 못하면서 좋아할 수 있는 건지 생각해 봤는데, 그 사람에 대해 알고 싶은 마음도 좋아하는 마음"이라고 진솔하게 털어놓았다.

임바른이 진솔하게 고백했다면 박차오름의 답은 진중했다. 박차오름은 "자상하게 잘 해줄 때 설레기도 하지만 좋은 선배가 곁에 있어 고마운 마음이었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아버지는 안 계시고, 남기고 가신 빚은 있고, 어머니는 많이 아프시다. 외할머니는 하루가 다르게 약해지고 계시고, 이 조직에서 살아남아야 한다. 솔직히 살아남지 못할까봐 무섭다"며 "지금 같이 일하는 사람에게 개인적 감정을 느낄 여유가 없다"고 덤덤하게 정리했다.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 두 사람의 과거는 설렘을 선사했다. 정보왕(류덕환 분)은 술자리에서 박차오름의 피아노 연주를 듣고 독서교실의 기억을 떠올렸다. 임바른의 첫 사랑이 박차오름이었던 것. 박차오름은 임바른을 그저 편안한 오빠로 기억하고 있었고, 임바른에게 박차오름은 "아주 괜찮은 사람"이자 사춘기를 가득 채웠던 첫 사랑이었다. 비록 기억은 엇갈렸지만 이들의 로맨스는 풋풋했다. 임바른의 첫사랑은 이제 짝사랑으로 바뀌었다. 임바른의 직진 고백을 단칼에 잘라낸 박차오름이지만, 두 사람의 모습은 설레는 '청춘' 그 자체였다. 전환점을 맞은 두 사람의 관계 변화가 어떻게 진행될지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사람 냄새 나는 생활밀착형 법정드라마로 호평을 받고 있는 '미스 함무라비'는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TV 드라마부문, 출연자 화제성 지수(굿데이터) 1위에 오르며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미스 함무라비'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
(사진제공 : JTBC <미스 함무라비> 6회 캡처)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