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선일보 문건 등 공개" 제안…행정처 수뇌부 반대로 '무산'

입력 2018-07-12 21:25 수정 2018-07-12 21:45

'논란의 문건 모두 공개하자' 내부 의견 나왔지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논란의 문건 모두 공개하자' 내부 의견 나왔지만…

[앵커]

'사법 농단'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법원 행정처에서 며칠 전에 간부 회의가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조선일보 관련 내용 등 논란이 되고 있는 문건을 모두 공개하자는 '내부 제안'이 나왔다고 합니다. 그러나 고위 간부를 비롯한 일부 참석자들이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진상 규명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법원의 약속이 무색해졌습니다.

이가혁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법원행정처 간부들이 모여 회의를 했습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사법 농단'에 대한 검찰 수사도 주된 논의 대상이었습니다.

이날 회의 참석자에 따르면 행정처에 대한 불신이 커질 것을 우려한 간부가 의견을 냈습니다.

의혹이 제기된 문건 중에 이미 제목이 알려진 '조선일보, 대한변협, 민변 등에 관한 내용'은 아예 전체를 공개하자고 제안한 것입니다.

그러나 고위 간부를 포함한 다른 참석자 일부가 반대 의견을 내서 무산됐다고 합니다. 

앞서 법원행정처는 지난달 '사법 농단' 의혹과 관련한 410개의 문건의 제목을 공개했습니다.

하지만 본문 전체를 공개한 건 98개뿐입니다.

'조선일보 첩보보고', '조선일보 보도요청사항' 이나 '민변대응전략'이라는 제목이 달린 문건도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법원 행정처는 사법부에 대한 신뢰 회복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내부에서 제안한 문건 공개에도 소극적 태도를 보이면서 진상 규명 의지에 대한 비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승우)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