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드 해법 기대했던 G20…냉엄한 현실 속 '빈손 외교'

입력 2017-03-20 09: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조치들에 대해서 내놓은 우리 정부의 대책 가운데 하나가 국제사회 여론에 호소를 하겠다는 것이었고요, 그 중요한 무대로 꼽은 게 지난 주말까지 열린 G20 재무장관 회의였는데요. 냉엄한 현실을 제대로 느꼈습니다. 미국의 달라진 기류에다 중국의 냉대까지 겹쳐 우리 대표단은 아무런 성과 없이 빈 손으로 돌아왔습니다.

조민근 기자입니다.

[기자]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선진국과 신흥국 대표가 모이는 G20 회의는 자유무역과 국제 공조의 상징이었습니다.

중국과 미국의 협공으로 사면초가에 빠진 정부가 G20에 기대를 건 건 그래서입니다.

하지만 우리의 기대일 뿐이었습니다.

18일까지 이틀간 독일 바덴바덴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 회의의 분위기는 이전과 완전히 달랐습니다.

회의 끝난 뒤 나온 공동선언문에는 지난해까지 명시했던 '보호무역주의를 배격한다'는 문구가 사라졌습니다.

공공연히 보호무역주의를 표방하고 있는 미국 트럼프 정부의 입김이 미치면서입니다.

미국은 자유무역협정 재검토 방침도 재확인했습니다.

[스티븐 므누신/미국 재무장관 : 무역이 우리에게도, 다른 나라에게도 도움이 된 건 사실이다. 그렇다고 해도 몇몇 자유무역협정들은 재검토해보려 한다.]

우리로선 혹 떼러갔다가 혹을 붙여 온 셈입니다.

우리가 중국측에 요청한 양국 재무장관 회담도 불발됐습니다.

중국이 끝내 만남을 피하면서입니다.

결국 이번 회의에서 우리 대표단이 확인한 건 세계 경제 질서가 공조에서 각자 도생으로, 열강간 힘의 대결로 기울고 있다는 냉엄한 현실뿐이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