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월호 5년여 만에 '전면 재수사'…"대상·범위 한정 않겠다"

입력 2019-11-07 07:15 수정 2019-11-07 09:57

대검찰청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구성
수사단장 "참사 당일 중심, 실체 규명 주력"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검찰청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구성
수사단장 "참사 당일 중심, 실체 규명 주력"

[앵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지 5년 7개월 만에 그날의 진실을 파헤칠 검찰 특별 수사단이 구성됐습니다. 부장 검사 2명을 비롯해 10명 안팎의 검사가 투입되는 세월호 특별 수사단은 참사 당일 현장과 구조 과정 정부의 대응 등을 집중적으로 다시 조사할 예정입니다. 세월호 참사 책임자로 지목된 122명에 대해서도 유족 등의 고소 고발이 접수되면 수사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니까 참사 당일 관계가 돼 있는 사람들 또 의혹들 모두 들여다보겠다는 것인데요, 대상과 범위를 한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오늘(7일)부터 참사 기록 전체에 대한 검토가 시작됩니다.

먼저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검찰총장 (지난 10월 17일 국정감사) : 청문회 때 박주민 위원님께서 (세월호) 특별법이 곧 만들어지면 검찰에서 수사팀을 만들어서 챙겨봐 달라고 하셔서… 사건이 접수되면 저희가 하여튼 종합적으로 검토해보겠습니다.]

대검찰청은 어제 오전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을 구성한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총장 체제가 출범한 뒤 처음으로 만들어진 특별수사단입니다.

윤 총장은 수사단장으로 특수통인 임관혁 안산지청장을 임명했습니다.

임 단장은 2014년부터 2년간 서울중앙지검 특수부장을 지냈습니다.

수사팀에는 부장검사 2명과 평검사 5~6명 등 총 10명 안팎의 검사가 투입됩니다.

실제 수사를 담당할 부장검사로는 용성진 영동지청장 등이 꼽히고 있습니다.

용 지청장은 국정농단 수사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7시간 의혹 수사를 담당한 바 있습니다.

대검에선 한동훈 검사장이 책임자인 반부패강력부가 특수단의 수사를 지원합니다.

임 단장과 일부 검사들은 오늘부터 서울고검으로 출근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기록 전체를 검토할 예정입니다.

임 단장과 대검 관계자는 "수사의 범위와 대상을 정하지 않았다"면서 "세월호 참사 당일을 중심으로 현장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실체를 밝히는 것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