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방부, '5·18 자료' 폐기 금지 지시…원본 공개도 검토

입력 2017-08-24 22:06 수정 2017-08-25 02: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앞서 1부에서 국방부가 5·18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조사단, 그리고 그외에 자체 TF 구성을 동시에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을 단독으로 전해드렸습니다. 새롭게 들어온 소식도 조금 있는 것 같습니다. 다시 한 번 국방부를 연결하겠습니다.

신혜원 기자가 연결돼있습니다. 국방부가 5·18 관련 문서 폐기를 금지하는 지시를 내렸다는 게 확인이 됐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아직 특별조사단 구성이 완료된 것은 아니지만, 그 이전에라도 5·18 관련 문서들이 더 이상 사라지는 일이 없도록 일단 동결조치를 내렸다는 사실이 확인이 됐습니다.

앞서 진상규명 시도 때마다 불거졌던 군의 자료 조작이나 왜곡, 그리고 무단 파기 논란을 이번만큼은 재연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앵커]

네 사실 어제부터 저희들도 그 문제를 바로 지적하고 있었는데, 꼭 필요한 조치로 보입니다. 그런데 그렇게 일단 묶어놓은 그 자료들…그게 얼마나 공개될 수 있을까요?

[기자]

네 일단 국방부의 방침은 5·18 관련 자료들을 가능한 많이 공개하겠다는 방침이고요. 또 그동안 군의 자료공개 방식은 조사단이나 TF에서 필요한 자료의 목록을 보내면 군에서 공개여부를 검토한 뒤에 사본을 공개하는 게 일반적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국방부 내에 있는 문서 자료실이나 그동안 만들어놓은 이 마이크로필름의 원본을 직접 공개하는 방안까지도 검토하고 있는 것입니다.

[앵커]

국방부의 태도가 이렇게 이전과는 조금 확실히 달라보이는 것은 역시 이게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5·18 단체라던가 외부에서 참여를 좀 해야되는데, 그들에 대한 어떤 믿음, 신뢰감 이런 것을 주기위한 것이라고 볼 수도 있겠죠?

[기자]

그렇습니다. 그런 시그널로 볼 수가 있고요. 국방부는 앞서 말씀드렸듯이, 이번 조사에서만큼은 과거의 자료 왜곡이나 조작 의혹 등에서 벗어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 지시 이후에 국방부는 조사과정에서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서 5·18 관련단체나 전문가 즉 외부인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이들 단체나 전문가들은 과거 군의 태도 때문에 국방부의 자체 조사의 신뢰도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기무사의 존안자료나 마이크로필름 원본 등 자료 공개 범위를 넓히는 적극성을 보이면서 민간인, 즉 외부인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유도하겠다는 게 국방부의 의도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