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기관차가 이끌고 현지조사…경의·동해선 1200㎞ '점검'

입력 2018-11-30 20:23 수정 2018-11-30 22: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에 북으로 간 우리 조사단은 정부 당국자와 민간전문가들로 28명으로 구성됐습니다. 다음 달 17일까지 북한에 머물며 경의선과 동해선 구간 철도를 꼼꼼히 점검하게 됩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판문역에서 대기하던 북측 기관차가 우리 측 열차 쪽으로 서서히 다가옵니다.

북측 역무원들은 연신 깃발을 흔들며 수신호를 보내고, 드디어 남북 열차가 하나로 이어집니다.

판문역까지 열차 6량을 이끌고 올라갔던 우리 측 기관차는 다시 돌아왔고, 대신 북한 지역의 신호와 통신 체계에 맞는 북측 기관차가 열차를 이끌게 됩니다.

군사분계선을 넘기 전, 우리 측 최북단 역사인 도라산역에서는 조사단을 배웅하는 환송 행사가 열렸습니다.

[조명균/통일부 장관 : 이제부터 여러분께서는 누구도 가 보지 못한, 가 보지 않은 북한의 기차역들과 북녘의 산천을 방문하시게 됩니다.]

조사단이 열차에서 대부분의 숙식을 해결하는 만큼, 객차 안에는 싱크대와 세탁기, 샤워실도 마련됐습니다.

또 유조차에는 이번에 유엔 제재가 면제된 경유 5만 5000ℓ도 실렸습니다.

조사는 오늘(30일)부터 총 18일 동안 진행되며, 오늘부터 다음 달 5일까지 경의선 400km 구간을, 다음 달 8일부터 17일까지 동해선 800km 구간을 살펴볼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통일부 공동취재단)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