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폭염이라더니 역대급 장마…기상청 '헛다리 예보' 논란

입력 2020-08-05 20:43 수정 2020-08-05 21:29

여름 전망에선 '평년 수준' 강우량에 '폭염' 예측
"한반도 상공 찬 공기 세력 강해 생긴 기상이변" 해명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여름 전망에선 '평년 수준' 강우량에 '폭염' 예측
"한반도 상공 찬 공기 세력 강해 생긴 기상이변" 해명


[앵커]

이번 장마에서 기상청 얘기를 안 할 수가 없습니다. 제대로 예측을 못 하면서 '오보청'이란 비난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4일) 오후 서울 반포대교, 불어난 강물이 공원을 삼켰지만 모처럼 도로는 젖지 않았습니다.

비가 오지 않아 항공 촬영도 가능했습니다.

그런데 전날 기상청은 서울, 경기와 강원 영서 일부지역에는 시간당 최대 120mm의 폭우가 올 걸로 예보했습니다.

역대 예보 중 가장 높은 수치였습니다.

그러나 서울엔 장대비가 잠시 다녀갔을 뿐 공식 강우량은 3.9mm에 그쳤습니다.

비는 경기, 강원 북부에 집중됐습니다.

기상청은 같은 예보를 하루 더 이어갔지만, 오늘 오후 서울엔 잠시 파란 하늘까지 드러났습니다.

지난 1일 최대 150mm 강우량을 예측했던 충북 지역엔 2배가 넘는 폭우로 10여 명의 사상자가 났습니다.

비 예보가 없었던 지난달 22일 새벽, 서울엔 장대비가 내렸고 20일 새벽부터 수도권에 시간당 50mm의 집중호우가 예보됐지만 빗나갔습니다.

앞서 기상청은 지난 5월, 올여름 평년 수준의 강우량에 '역대급 폭염'을 전망했는데 엉뚱한 예보를 한 결과가 됐습니다.

기상청은 한반도 상공의 찬 공기 세력이 평년보다 강해서 생긴 기상 이변 때문이라고 해명합니다.

올해 4월 10년간 1000억 원을 들여 한국형예보모델까지 도입한 상황인데 걸맞지 않은 예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시청자 박무진)
(영상디자인 : 김충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