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금태섭 '아들 증여' 논란 계속…"증빙 내역 공개해야"

입력 2020-11-22 19:38 수정 2020-11-22 21: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금태섭 전 의원은 조국 전 장관 청문회에서 자녀 특혜 논란과 관련해 "젊은 세대에 사과하라"고 했었죠. 이번에는 금 전 의원이 20대 두 아들에게 각각 10억 원이 넘는 재산을 증여한 걸 두고 '부모 찬스'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여기에 대해 본인은 세금을 다 냈으니 문제 될 게 없다는 입장입니다만 "구체적인 증빙내역을 공개해야 한다"는 요구도 나오고 있습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1년 전, 조국 전 법무장관 후보자의 '자녀 특혜' 논란에 금태섭 당시 의원은 여당 소속이었지만 이렇게 주장했습니다.

[금태섭/당시 더불어민주당 의원 (2019년 9월 6일) : 등록금 때문에 휴학해야 하고, 학기 중에도 알바를 뛰어야 하는 젊은이들이 이번 (조국 당시 후보자) 논란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조 전 장관 부부가 재직하는 대학에서 아들딸이 장학금을 받거나 연구보조원으로 보수를 받은 걸 언급하면섭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금 전 의원의 두 아들이 16억 원씩 자산을 증여받은 걸로 뒤늦게 드러나자 논란이 되고 있는 겁니다.

여당에서는 "다른 청년들에겐 공정한 사회를 힘주어 말하고, 자기 자식에겐 고급빌라 지분과 수억 원의 현금을 가질 수 있게 도와줬다"는 문제 제기가 나왔습니다.

금 전 의원은 법적 문제가 없다는 입장.

JTBC와의 통화에서 "근거 없는 의혹 제기가 계속돼, 선관위에 객관적 검증을 의뢰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금 전 의원이 "증여세를 다 냈다"고 해명한 데 대해 맨 처음 비판에 나선 하승수 변호사는 구체적인 증빙 내역까지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시세대로라면 8억 원 넘는 증여세를 냈어야 한다는 겁니다.

앞서 금 전 의원은 조 전 장관을 향해 "변명 없이 젊은 세대에게 사과해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하지만 본인 자녀 논란에는 "더 기여하고 더 봉사하며 살겠다"고만 밝힌 상태입니다.

이에 따라 금 전 의원이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화하면 여당의 공격이 거세지면서 관련 논란도 더 커질 전망입니다.

(영상디자인 : 배장근, 이재욱)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