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4대강 실태 조사' TF 구성…'홍수 영향' 따진다

입력 2020-08-11 20:09 수정 2020-08-11 23: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집중호우로 이명박 정부에서 했던 4대강 사업을 놓고 다시 논쟁에 불이 붙었습니다. 어제(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4대강의 보가 홍수 조절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조사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JTBC 취재 결과, 곧바로 환경부와 국토부를 중심으로 4대강 실태 조사를 위한 태스크포스팀 구성에 들어간 걸로 확인됐습니다.

먼저 윤재영 기자입니다.

[기자]

환경부 오늘 하루종일 숨 가쁘게 돌아갔습니다.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한 지시 때문입니다.

[댐의 관리와 4대강 보의 영향에 대해서도 전문가들과 함께 깊이 있는 조사와 평가를 당부합니다. 4대강 보가 홍수 조절에 어느 정도 기여하는지를 실증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합니다.]

지난 2013년과 2018년 감사원 감사가 있었지만 4대강 사업의 홍수 예방 효과는 분명한 결론이 나지 않았습니다.

[김동진/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 : 이번엔 이미 홍수가 벌어졌지 않습니까. 그에 대해서 보와 댐의 홍수 조절 능력에 대해서 실증 데이터를 갖고 분석하고 결론을 도출하는 겁니다.]

조사단은 현 정부에서 물 관리 주무 부처가 된 환경부 안에서도 수자원정책국을 중심으로 구성됩니다.

환경부 고위 관계자는 "대통령이 올해 홍수 피해 관련 실증 조사를 주문한 만큼 국토부의 조사단 합류도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여기에 농어촌공사 등 관련 기관과 교수 등 외부 전문가 집단의 추가 참여도 논의 중입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