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피해 호소인'에서 '피해자'로…민주당도 표현 바꿔

입력 2020-07-17 20: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피해 호소인'에서 '피해자'로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도 표현을 바꿨습니다. 야당에선 물론이고 내부에서도 비판이 나오자 입장을 바꾼 겁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최고위에서도 문제 제기가 나왔습니다.

[김해영/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지금부터는 '피해호소인'이 아닌 '피해자'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됩니다.]

설훈 최고위원도 "(기자회견에서 피해) 내용이 상당히 구체적이고 통상 공소장에도 '피해 호소인'으론 쓰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이후 비공개로 전환된 회의에서 지도부가 '피해자'로 용어를 통일하기로 했다고 당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그동안 민주당에선 당 대표부터,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지난 15일) : 피해호소인께서 겪으시는 고통에…]

여성단체 출신 최고위원까지 같은 표현을 썼습니다.

[남인순/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지난 15일) : 피해호소인, 또 여성인권을 위해서 노력하는 단체들께…]

지난 14일 여성 의원들이 성명을 낼 때도 "피해자로 써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지만, 논의 끝에 지도부가 쓰는 대로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으로 불렀습니다.

이런 선택을 놓고선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피해를 일방적인 주장으로 축소시켜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될 수 있단 지적입니다.

이런 비판이 야당은 물론 당 내에서도 이어지자 결국 지도부가 입장을 바꾼 겁니다.

이런 가운데 통합당도 이번 사건을 '스캔들'로 부른 정원석 비상대책위원에 대해 두달 간 활동 정지를 권고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