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이상은 자택·다스 본사 압수수색…강제수사 착수

입력 2018-01-11 20:28 수정 2018-01-11 23: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동부지검 다스 수사팀도 오늘(11일) 본격적인 압수수색을 통해 강제 수사에 돌입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 이상은 다스 회장의 자택과 경북 경주의 다스 본사 등 모두 10여 군데를 압수수색해 회계 자료 등을 확보했습니다. 다스 본사가 압수수색 당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120억 원대 비자금 의혹을 둘러싼 수사도 본 궤도에 오른 겁니다. 경주에서 다스 의혹을 취재 중인 박민규 기자를 연결하겠습니다.

박민규 기자, 오늘 다스 본사 압수수색은 회계 부서가 집중 타깃이 됐죠?
▶VOD◀
NV10184548

[기자]

네, 저희 취재진이 오전 9시 10분 압수수색이 시작될 때부터 이 곳 경주 다스 본사 상황을 취재했습니다.

동부지검 수사팀과 지역 검찰청 지원 인력들이 도착 즉시 사무실이 모여 있는 본관 2층으로 향했습니다.

특히 수사팀은 회사 자금에 대한 기록이 보관된 회계와 경리, 구매팀 등을 중점적으로 압수수색했습니다.

수사팀은 업무용 컴퓨터 등에서 자료를 확보했을 뿐 아니라, 오후부턴 다스 문서고에서 아예 문서들을 박스째로 실어 담았습니다.

자료 양이 많다보니 15톤 탑차까지 동원돼 자료 운반이 이뤄졌고, 이 작업이 10분 전쯤 종료된 상황입니다.

다스 본사 압수수색은 지난 2012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의혹에 대한 특검팀 수사에 이어 두 번째인데요.

당시엔 사저 부지 매입을 위해 들어간 일부 돈의 출처 확인을 위한 것이어서 수색 자체는 제한적으로 이뤄진 바 있습니다.

[앵커]

수사에 들어간 지 보름이 됐는데 검찰이 압수수색에 너무 늦게 들어간 것이 아니냐, 이미 그 전에 대비한 것 아니냐 이런 얘기도 있습니다.

[기자]

네, 오늘 압수수색은 지난 달 동부지검 수사팀 출범 이후 2주가 지나 이뤄졌습니다.

그동안 수사팀은 다스 전직 관계자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뒤, 2008년 특검 수사 자료 분석과 추가적으로 계좌 추적 작업을 벌여왔습니다.

강제수사가 늦어지면서, 증거인멸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다만 검찰은 자료를 검토하면서 압수수색의 근거가 되는 혐의를 특정하고, 그에 앞서 공소시효 문제 등을 정리하는데 데 시간이 걸렸다는 입장입니다.

일단 오늘 압수수색으로 강제수사까지 착수한 만큼, 수사 속도가 빨라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검찰은 오늘 이상은 회장과 김성우 전 사장, 권모 전 전무 등의 자택도 압수수색을 했고요, 또 120억원 비자금 의혹의 핵심 인물인 경리 직원 조모씨와 이 돈을 관리한 이모씨 자택도 압수수색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