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포대교 인근서 폭발물 터져 70대 중상…"지뢰·유탄 추정"

입력 2020-07-06 08: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기 고양시 김포대교 근처에서 한 70대 남성이 낚시를 준비하다가 정체를 알 수 없는 폭발물이 터져서 크게 다쳤습니다. 군이 관리하던 지역이지만, 6년 전 개방을 해서 누구나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던 곳에서 사고를 당한 겁니다. 당시 같이 있던 사람들은 열번도 더 왔던 곳이라며 이런 일이 있을 줄 몰랐다고 전했습니다.

송우영 기자입니다.

[기자]

A씨는 그제(4일) 저녁 5시 40분쯤 낚시를 하러 김포대교 북단을 찾았습니다.

그런데 낚시를 준비하던 중 갑작스런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이철호/목격자 : 폭발음이 어마어마하게 큰 소리가 나서 갔더니 피해자분이 쓰러져 있어서. 피를 흘리고 얼굴과 몸이 다 그을리고…]

A씨는 가슴 부위에 박힌 파편을 빼내는 수술을 두 차례 받을 정도로 중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이들 일행이 이 곳을 찾은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습니다.

[이철호/목격자 : (일행들이) 여기 한 열 몇 번 왔어요. 그랬는데 이런 일이 있을 거라곤 생각도 안 했죠]

이곳은 저희 취재진처럼 차가 올 수 있는 곳입니다. 낚시를 하는 사람들도 얼마든지 자유롭게 드나 들일 수 있는 곳입니다.

폭발이 일어난 곳은 저쪽 강가에서 멀지 않은 곳인데요.

어떤 폭발물이 왜 여기에 있다가 폭발한 것인지 몰라서 위험하기 때문에요.

지금은 이렇게 폴리스라인이 쳐졌고 저희는 안으로 들어갈 수 없는 상태입니다.

현장을 본 전문가는 최근 많이 내린 비에 떠내려온 유탄이나 지뢰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합니다.

[김기호/한국지뢰제거연구소장 : 비무장지대에 매설된 대인 지뢰가 유실돼서 폭발했을 가능성, 또 경계 근무를 할 때 설치한 지뢰가 제거되지 않아 폭발했을 가능성, 전방의 사격장에서 떠내려온 불발 유탄이 폭발했을 가능성, 세 가지 중 하나입니다.]

이 곳은 6년 전 군이 철책을 없앤 뒤 시민에게 개방한 곳입니다.

A씨 측은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