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갱도 폭파 방식

입력 2018-05-14 07: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이 오는 23일부터 25일 사이에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갱도를 폭파하는 방식으로 핵실험장을 폐기할 예정인데,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과 중국 러시아, 영국 취재진을 초청하기로 했습니다.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첫 번째 조치입니다.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조선중앙TV : 핵시험장을 폐기하는 의식은 5월 23일부터 25일 사이에 일기 조건을 고려하면서 진행하는 것으로 예정되어 있다.]

북한이 한미정상회담 직후인 23일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갱도 입구를 붕괴시킨 뒤 지상에 있는 관측 설비와 연구소를 철거하고 연구 인력들도 철수시키겠다는 계획입니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과 중국, 러시아 영국 기자들을 초청해 폐쇄하는 장면을 모두 공개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청와대는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풍계리 갱도를 폭파하는 다이너마이트 소리가 핵 없는 한반도를 향한 여정의 첫 축포가 되기를 바랍니다.]

청와대 한 핵심 관계자는 이번 폐쇄 조치에 대해 "앞으로 핵 개발은 하지 않겠다는 분명한 의지의 표현"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북한에서 핵실험을 할 수 있는 곳은 풍계리밖에 없기 때문에 이를 완전히 폐쇄할 경우 핵실험은 당분간 불가능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