롬복, 나흘 만에 또 규모 6.2 여진…"최소 347명 사망"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롬복, 나흘 만에 또 규모 6.2 여진…"최소 347명 사망"

입력 2018-08-09 21:10 수정 2018-08-09 21: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인도네시아 휴양지 롬복에서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한지 나흘째, 사망자 수가 300명을 넘었습니다. 건물이 4만 채 넘게 무너진 상황에서 수색 작업이 더디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또 규모 6.2의 강한 여진도 발생했습니다.

이주찬 기자입니다.
 

[기자]

사람들이 건물 잔해를 손으로 파헤치자 한 여성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23살 나디아 씨입니다.

[에디/나디아 친구 : 사람들은 슈퍼마켓에서 밖으로 뛰어나왔지만 나디아는 건물 안쪽에 있어 충분한 시간이 없었습니다. 지진 이틀 동안 잔해에 갇혀 있었습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피해가 집중된 롬복 북부지역등에서 건물 80%, 4만 2000여 채가 무너졌다고 밝혔습니다.

CNN은 서누사텡가라 주 정부를 인용해 최소 347명이 목숨을 잃고, 중상자도 1000명이 넘는다고 보도했습니다.

매몰지역이 많아 숨진 채 발견되는 사람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이재민은 최소 16만 명으로 대부분 텐트에 의지하고 있습니다.

[메이사로/이재민 : 어제는 배가 고플 때 물을 마셨습니다.]

355차례 여진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오늘 오후에는 롬북 북서쪽 6Km지점에서 규모 6.2의 여진이 일어났습니다.

잇단 강한 여진으로 약해진 지반에 산사태까지 겹쳐 구조 장비의 진입이 어려운 곳이 많다고 구호단체는 전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