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방송장악 국정조사' 명분 복귀…마찰 불가피

입력 2017-09-10 20:35 수정 2017-09-10 20: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유한국당이 내일(11일)부터 국회 일정에 복귀할 뜻을 밝히면서 문재인 정부의 첫 대정부 질문을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됐습니다. 또 이른바 '방송장악'과 관련한 국정조사를 열고 전술핵 재배치를 관철시키겠다는 입장인데, 여당과의 마찰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류정화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은 국회 복귀 명분은 민주당 문건에 대한 국정조사였습니다.

민주당이 공영방송 장악을 계획적으로 추진했다는 주장입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대표(어제) : (방송장악 관련) 국정조사를 추진하겠습니다. 언론 장악 음모에 대한 문건이 나왔기 때문에 이것은 부인할 수도 없어요.]

최근의 안보위기에 이미 당론으로 정한 전술핵 배치 관련 예산 반영도 적극 요구할 계획입니다.

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의 국정조사 요구가 억지라며 '장내 보이콧'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제윤경/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공식화된 바가 없는 문건을 방송장악 문건으로 몰아 '국정조사를 요구하자'는 등의 억지주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내일부터 나흘간 이뤄질 문재인 정부의 첫 대정부질문에서 민주당은 대외적 안보위기에 맞선 초당적 협력과 적폐청산을 강조할 방침이지만,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등 야3당은 안보 위기 대응이 오락가락하고 있다며 공세 수위를 높인다는 전략입니다.

한국당이 내일 오전 의총에서 국회 복귀를 최종 결정하면 대정부질문과 함께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도 상정될 예정입니다.

넉 달 가까이 결론을 못 냈지만 여전히 통과 여부는 미지수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