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코로나 음성입니다" 목에 걸고…상인들 안간힘

입력 2020-09-12 19:33 수정 2020-09-12 22: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시장 상인들, 오죽하면 목에 이렇게 '음성 판정받았다'는 표찰까지 걸었습니다. 최근 식당 두 곳에서 확진자가 나온 광주광역시의 대표적인 전통시장, 말바우 시장 모습입니다. 하지만 이런 상인들의 절박한 호소에도, 시장은 오늘(12일)도 썰렁했다고 합니다.

정진명 기자가 시장 상인들을 만났습니다.

[기자]

시장 곳곳에 '음성 확인'이라는 표찰이 걸렸습니다.

일부 상인들은 아예 목에 걸었습니다.

최근 확진자가 나와 폐쇄됐다 오늘 다시 문을 연 광주 말바우 시장입니다.

상인들은 이틀간 시장 곳곳을 방역했고 진단을 받은 2천7백여 명의 상인과 방문자도 대부분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인은 아예 영업을 할 수 없게 막았습니다.

하지만 추석을 앞두고 썰렁하기만 합니다.

북적여야 할 손님들보다 상인들이 더 많습니다.

매출은 뚝 떨어졌습니다.

[이재숙/생선가게 상인 : 평상시보다 10%도 안 돼. 그 정도로 안 되고.]

상인들은 식당을 찾은 사람들 외에는 확진자가 없다고 항변하기도 하지만 손님이 줄면서 어려움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박명자/정육점 상인 : 코로나 때문에 손님들이 너무 없어요. 그러니까 임대료 내기도 걱정스럽고 그래요.]

손님들도 아직 걱정이 큽니다.

[조순복/광주광역시 두암동 : 마스크를 꼭 두 개를 필히 하고 왔습니다. 장갑도 끼고.]

손님들을 안심시키려는 상인들의 여러 노력에도 시장에는 찬바람만 불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