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다시 빙판으로 돌아온 심석희…월드컵 대비 선수촌 합류

입력 2019-01-11 07: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심석희 선수는 빙상장으로 돌아왔습니다. 다음 달 국제대회를 앞두고 국가대표 훈련을 재개했습니다. 대표팀은 심 선수에게 과도한 관심을 보이는 대신 조용하게 응원을 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이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그제까지 태릉선수촌에서 훈련했지만 어제는 진천선수촌으로 옮겨 왔습니다.

그제 훈련에 불참했던 심석희 선수도 다시 합류했습니다.

진천선수촌은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했습니다.

[이호식/진천선수촌 부촌장 : 지도자들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심 선수의) 심리가 안정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습니다.]

심 선수는 다음달 열리는 쇼트트랙 월드컵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송경택 대표팀 감독은 심 선수를 향한 지나친 관심보다 조용한 응원을 보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대한체육회는 조재범 전 코치의 비위로 드러난 체육계의 폭행과 성폭력 파문에 사과문을 내놨습니다.

국가대표 선수촌 훈련장과 경기장에 CCTV를 달고 라커룸에는 비상벨을 설치하겠다고도 했습니다.

특별조사반을 만들어 태릉과 진천선수촌에 대한 현장조사도 시작했습니다.

한편, 조재범 전 코치에게 폭행을 당한 뒤 합의했던 또다른 선수 3명 가운데 2명은 합의를 취소하고 재판부에 조 씨를 처벌해 달라는 탄원서를 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