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말 안 되는 소리라도" vs "문 의장은 역시"…신경전 오가

입력 2019-03-12 20:15 수정 2019-03-12 22:27

자제 당부 '즉석연설'…문희상-나경원 '신경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자제 당부 '즉석연설'…문희상-나경원 '신경전'


[앵커]

본회의장 소란이 계속되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나서서 자제를 당부했는데, 당부라기보다는 즉석연설에 가까웠습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나온 문 의장과 나 원내대표의 말들에는 적지 않은 가시들이 들어가있었습니다.

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문희상/국회의장 : 발언 잠깐만, 원내대표님. 잠깐만 잠깐만.]

문희상 의장이 마이크를 다시 잡았습니다.

원내대표 연설 시작 35분 만입니다.

목소리를 높여 항의하는 민주당에 자제를 당부한 것입니다.

[문희상/국회의장 : 국회는 이렇게 하는 데가 아니에요. 이건 공멸의 정치예요. 상생의 정치가 아니에요. 조금씩 다운해요.]

그러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박수를 쳤고.

[문희상/국회의장 : (자유한국당은) 박수칠 일이 아니에요. 아무 발언이나 막 하는 게 아니에요. 품격 있게, 격조 있게…]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의장님 원고 좀 읽어보고 말씀하십쇼]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서는 거듭 "경청하는 것이 민주주의"라고 강조했습니다.

[문희상/국회의장 : 참아요. 참아요. 또 참아요. '청와대 스피커'란 소리를 듣고 의장은 참았어요. 아무리 말이 안 되는 소리라도 경청해서 듣고.]

문 의장의 말을 다 들은 나 원내대표는 말 속에 다시 가시를 넣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의장님 말씀에 일부는 감사드리면서, 의장님 말씀에 또 일부는 역시 민주당 출신 의장님이시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