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규제 시행 전에"…'막판 갭투자' 사람 몰린 강남

입력 2020-06-21 19:40 수정 2020-06-21 19:51

청와대 "모든 수단 동원…6·17이 전부 아니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와대 "모든 수단 동원…6·17이 전부 아니다"


[앵커]

모레 화요일(23일)부터 강남과 송파의 일부 지역에선 아파트를 사려면 구청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그 전에 집 미리 사두겠다는 사람들 때문에 강남 부동산들, 일요일인데도 문을 열었는데요. 오늘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해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키겠다고 다시 한 번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먼저 김재현 기자가 강남 쪽을 둘러봤습니다.

[기자]

서울 대치동, 주말인데도 부동산 곳곳이 문을 열었습니다.

[서울 강남구 A부동산 : 내일모레까지니까 수요가 있을 수 있겠단 생각 때문에 나온 거예요. 급하신 분들 갭투자 전세 끼고 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니까 오늘 나온 거예요.문의가 많이 있죠.]

모레부터 서울 강남구 삼성동, 청담동, 대치동과 송파구 잠실동 일대 아파트에선 부동산 계약을 하기 전에 관할 시군구청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갭투자가 가능한 마지막 시기에 서둘러 집을 사려는 사람들이 몰린 겁니다.

[박원갑/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 : 조바심 때문에 이상 고가 거래현상이 나타나고 있는데,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되면 매수세가 끊길 수밖에 없고 거래가 두절되면서 가격 약세를 띨 가능성이 큽니다.]

정부의 강력한 대책에도 불구하고 장기적으로 강남 불패라는 심리도 깔려 있습니다.

[서울 강남구 B부동산 : 2~3주 지나야 앞으로 어떻게 될지 나와요.]

청와대는 그러나 모든 집값 안정을 위해서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김상조 정책실장은 지난 6·17 대책도 모든 정책 수단을 소진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