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승호 전 PD, 차기 MBC 사장에 선임

입력 2017-12-07 19:06 수정 2017-12-07 19: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최승호 전 PD, 차기 MBC 사장에 선임


최승호 전 MBC PD가 MBC 신임 사장에 선임됐다. 최 신임 사장의 임기는 오는 2020년 주주총회 때까지다.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회는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사무실에서 임흥식 전 MBC논설위원, 최승호 전 PD, 이우호 전 MBC논설실장 등 3명의 사장 후보를 공개 면접하고 투표한 결과, 재적 이사 과반의 지지로 최 씨를 신임 MBC 사장 내정자로 선정했다. 이후 최승호 사장 내정자는 오후 6시 30분경 열린 MBC 주추총회에서 사장으로 공식 선임됐다.

이날 방문진 이사회에는 이완기 이사장, 유기철 이사 등 여당 추천 이사 5명만 참석했다. 야당 추천 이사들은 사전에 불참 의사를 밝히진 않았지만 이사회장에는 나타나진 않았다.

방문진 이사진은 오후 2시부터 각 후보당 50분의 면접을 마친 뒤 오후 5시경 투표를 진행했다. 첫 투표 결과 과반을 받은 후보가 나오지 않아 2차 투표 끝에 최승호 전 PD가 사장으로 선임됐다.

최 신임 MBC사장은 "MBC가 너무 긴 세월 동안 어려운 과정을 거쳤고 국민에게 실망을 줬다"며 "중요한 책무를 맡았는데 꼭 다시 MBC를 국민에게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