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는 형님' 김연경 "배구팀 후배들, 내가 말 하면 울더라"

입력 2020-07-17 16:36

방송: 7월 18일(토) 밤 9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7월 18일(토) 밤 9시

'아는 형님' 김연경 "배구팀 후배들, 내가 말 하면 울더라"

배구 선수 김연경이 의도치 않게 후배들을 울렸다고 밝혔다.

18일(토)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현재 진행형' 레전드 배구 선수 김연경이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최근 '아는 형님' 녹화에서 김연경은 등장과 동시에 배구공으로 책상에 놓인 물병을 한 번에 명중시키며 형님들을 기선제압했다.

이날 김연경은 녹화 내내 솔직하고 매서운 입담으로 형님들을 쥐락펴락했다. 특히 "처음 팀에 합류한 후배들을 본의 아니게 한 번씩 울린 전적이 있다" "뭘 한 게 없는데, 자꾸 후배들이 한 번씩 울더라"며 의아함을 표출했다. 이후로 김연경 소속팀의 기존 선수들은 처음 들어오는 후배들에게 "김연경이 얘기하는 건 장난이니까 울지 마"라며 주의를 준다는 사실도 웃음을 안겼다.

또한 김연경은 2교시 '아형고 체육관 MT' 시간에 넘치는 흥을 발산했다. 동시에 "별걸 다 한다"라며 귀여운 투정을 부려 웃음을 샀다는 후문.

재치 있는 입담부터 흥까지 겸비한 배구 여제 김연경의 예능감은 18일(토)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