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외교·안보 핵심 줄줄이…트럼프 전용기서 내린 얼굴들 보니

입력 2018-06-11 07:55 수정 2018-06-11 08: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싱가포르에 온 북한과 미국 각각의 공식 수행단도 좀 살펴보겠습니다. 역시나 외교·안보 핵심인사들이 모두 와 있습니다. 먼저 미국부터 보면, 북한 김영철 부장과 고위급 회담을 했던 폼페이오 국무 장관, 그리고 강경파죠. 볼턴 보좌관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이재승 기자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어제(10일) 저녁 싱가포르 파야 레바 공군기지에 도착했습니다.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온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외무장관 등의 영접을 받은 뒤 공식 발언 없이 숙소인 샹그릴라로 향했습니다.

'세기의 회담'이 될 6·12 북·미정상회담에는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안보라인 핵심 인사들이 총출동했습니다.

대통령 전용기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이 함께 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회담과 관련한 전반적인 부분을 준비한 핵심 인물입니다.

지난해부터 북·미 간 정보당국 채널을 가동한 데 이어 두 차례 방북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면담했습니다.

최근에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뉴욕에서 만나 고위급 회담을 갖기도 했습니다.

이번 북·미 정상회담에는 '선 비핵화-후 보상'의 리비아 모델을 주창해온 볼턴 보좌관도 동승했습니다.

만약 두 정상의 담판이 잘 되지 않을 경우 강경파인 볼턴이 히든카드로 나설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싱가포르에서 의전 실무회담을 진행한 미국 측 대표, 조 헤이긴 백악관 부비서실장과 스티븐 밀러 백악관 선임 고문 등도 에어포스원에 같이 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판문점 의제 실무회담의 미국 측 대표였던 성 김 주필리핀 미국 대사도 확대회담시 배석 가능성이 거론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