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 시각 뉴스룸] 9세 여아 납치했다가 풀어줘…20대 체포

입력 2018-07-10 18: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 9세 여아 납치했다가 풀어줘…20대 체포

경남 밀양에서 9살 여자아이를 납치했다 17시간 만에 풀어준 27살 이모 씨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씨는 어제(9일) 오후, 밀양의 한 마을회관 근처에서 스쿨버스에서 내려서 집에 가던 초등학교 3학년 A양을 납치했다가 오늘 오전에 A양을 자신의 트럭에 태워서 마을회관 앞에 내려주고 달아났습니다. 경찰은 이 씨의 트럭을 추적한 끝에, 오늘 낮에 창녕의 한 PC방에서 이 씨를 붙잡았고 A양은 현재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면서 피해 상황을 진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2. 문 대통령, 기무사 '계엄령 문건' 수사 특별지시

[앵커]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촛불집회 당시에 국군기무사령부가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한 것에 대해서 독립수사단을 구성해서 신속하게 수사하라고 특별지시를 내렸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봅니다.

이윤석 기자! 문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해외 순방 중에 특별지시를 내렸는데, 어떤 내용인가요?

[기자]

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 직전인 지난해 3월 초 기무사가 작성한 계엄령 검토 문건을 지난주 JTBC가 보도했습니다.

전투 사단을 동원하고 언론 통제단을 만드는 등 계엄군 편성안을 자세히 담고 있는 이 문건이 큰 논란이 됐는데요.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수사를 지시한 겁니다.

문건이 누구의 지시로, 어떤 과정을 거쳐 작성됐는지 철저하게 수사하라는 내용입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승리를 촛불에 의한 평화적인 정권교체란 점을 강조하며 '촛불 혁명'이라고 표현해왔는데요.

해외 순방 중 전격적으로 특별지시를 내린 것은, 문 대통령이 그만큼 이번 사안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의미라는 분석입니다.

독립수사단은 이른바 비육군, 비기무사 출신의 군 검사들을 중심으로 구성될 예정입니다.

문건 작성이 당시 한민구 국방부 장관의 지시에 따라 이뤄졌다는 의혹까지 제기된 상황이라, 추가적인 군 고위 인사의 연루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한 겁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전현직 국방부 관계자들이 광범위하게 관련됐을 가능성이 있고, 기존 국방부 검찰단 수사팀의 수사가 의혹을 해소하기에 적절치 않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문 대통령의 특별지시와 관련, "빈틈없고 철저하게 후속조치를 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기무사는 별도의 입장문을 통해 "책임 있는 자세로 수사에 적극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3. 일본 폭우 피해 '눈덩이'…사망·실종 200명 넘어

일본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내린 폭우로 사망자와 실종자가 200명을 넘어서는 등 인명과 재산 피해 규모가 계속 커지고 있습니다. NHK와 일본 지자체 등에 따르면 오늘 오후 현재, 폭우로 숨진 사람은 149명, 실종자는 60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고, 약 26만 가구에 수돗물 공급이 끊겨서 피난소를 찾는 이재민도 늘고 있습니다. 히로시마 현 등 피해가 집중된 지역에서 현재 복구 작업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사상자의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4. 태국 '동굴 소년' 3차 구출작전 돌입…5명 남아

태국 당국이 탐루엉 동굴에 고립된 소년들을 구조하는 3차 작전에 들어갔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그제와 어제 이틀에 걸쳐, 동굴에 갇힌 13명 중에 8명이 구조되면서 이제 남아있는 사람은 5명입니다. 태국 당국은 이르면 오늘 밤까지 5명 모두를 구조하는 계획을 세우고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5. 형제복지원·간첩조작 등 훈포장 서훈 56점 취소

1981년과 84년에 전 부산 형제복지원의 원장, 고 박 모 씨에게 수여된 국민훈장과 포장이 취소됩니다. 박 전 원장은 부랑인 보호 사업에 헌신한 공적으로 서훈을 받았지만, 인권 침해가 확인되면서 정부가 이를 취소하기로 했습니다. 또 80년대에 이루어졌던 간첩 조작 사건 45건을 비롯해서, 5.18 광주 민주화 운동 진압 관련자에게 수여됐던 훈·포장 등 서훈 모두 56점이 대대적으로 취소됩니다. 오늘 국무회의에서 취소 의결된 서훈은 대통령 재가를 거쳐서 다음주 쯤에 취소가 최종 확정됩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