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빨래하다가 뼈가 '뚝'…골다공증, 만만히 봤다간 큰 부상

입력 2017-12-04 09: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50대 이후 여성들에게 무서운 질환 가운데 하나가 골다골증입니다. 갑자기 큰 부상을 당한 이후에야 알게 되는 경우가 많으시다고 하는데요. 칼슘, 그리고 비타민D 미리미리 대비하시는 수밖에 없습니다.

이정엽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70살인 소옥남 씨는 지난해 말 척추뼈가 부서지는 중상을 입었습니다.

특별히 격렬한 운동을 하거나 사고를 당한 게 아니라 더 기가 막힙니다.

[소옥남/인천 옥련동 : 빨래 바구니를 들었는데 갑자기 허리가 삐끗했어요. 그리고 내 허리가 부서졌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되게 황당했어요.]

검사 결과 소 씨는 중증 골다공증 환자였습니다.

이처럼 골다공증 환자들 상당수가 골절상 등 큰 부상을 입고 나서야 병원을 찾습니다.

골다공증은 전조증상이나 자각증상이 거의 없는 질병입니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남자는 70세, 여자는 65세가 되면 골밀도 측정을 꼭 받아보라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특히 여성들은 50대에 접어들면서 폐경으로 뼈의 강도를 유지해주는 에스트로겐 분비가 멈춰 골다공증이 급격히 증가합니다.

60세가 넘어가면 10명 중 1명이 골다공증 환자입니다.

[이병회/힘찬병원 신경외과 전문의 : 칼슘 섭취만 가지고 부족합니다. 비타민D도 되게 중요한데 비타민D는 햇볕이나 운동을 통해서 많이 체내에서 합성되기 때문에…]

실내 활동이 많아지는 추운 겨울일수록 꾸준한 야외 활동과 운동을 해야 골다공증을 막을 수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정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