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친아베계 후보' 유리하게?…새 총리 선출방식 논란

입력 2020-08-31 21:06 수정 2020-09-01 11: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아베 신조 총리가 사임 의사를 밝힌 일본에선 새 총리 선출에 관심이 쏠려 있습니다. 의원내각제를 택하고 있어서 집권당인 자민당 총재로 선출되면, 새 총리가 되는 겁니다. 자민당이 이번 총재선거 방식을 간소화하겠다고 밝히면서 '담합총리' 논란에 불이 붙었습니다.

도쿄에서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아베 총리 후임을 뽑아야 하는 자민당은 "정치공백을 막아야 한다"는 명분을 내세웠습니다.

선거 방식 간소화를 추진하는 근거입니다.

아베 총리가 갑작스럽게 사임 의사를 밝힌 만큼 새 총리가 될 총재 선출도 긴급하다는 겁니다.

전통적으로 총재 선거는 자민당 소속 의원 394명과 같은 수의 당원이 함께 투표하는 방식입니다.

하지만 시간이 촉박한 만큼 이번엔 당원 투표를 빼고, 지방의원 표를 더하는 것으로 절차를 간소화하겠다는 구상입니다.

문제는 이런 방식이 아베 총리의 정적으로 꼽히는 유력 후보, 이시바 시게루 전 간사장에게 불리하다는 겁니다.

여론조사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이시바는 의원들 사이에선 세력이 약한 소수파이기 때문입니다.

당원 투표가 없으면, 결국 친아베계 후보들이 유리해집니다.

자민당 내에선 젊은 의원들을 중심으로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절차적 정당성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차기 총리는 '담합총리'라고 불릴 수밖에 없을 거라는 지적입니다.

이런 가운데 뉴욕타임스는 "아베 총리가 사실은 각종 스캔들을 무마하기 위해 사임했다"는 취지를 담은 일본 교수 기고문을 실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박성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