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론에 '차벽·검문' 느슨해졌지만…일부 시민들 "불편"

입력 2020-10-09 21: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주 개천절에는 광장을 차벽이 빙 둘러쌌지만, 오늘(9일)은 대로변에만 경찰 버스가 세워졌습니다. 차량 검문도 느슨해졌습니다. '과잉 대응'이라는 일부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 모습은 이수진 기자가 모았습니다.

[기자]

숭례문 앞.

차선마다 경찰이 서 있습니다.

[수고 많으십니다. 목적지가 어디신가요?]

광화문 진입 차량의 목적지를 묻습니다.

한글날 집회에 참석하려는 사람을 돌려보내기 위해섭니다.

[고상현/서울 동작구 : 한글날 기념해서 산책 나온 건데… 너무 다 막은 감도 없지는 않지만 어느 정도 통제는 필요하다.]

다만 여론을 의식한 듯 다리 위에서 이뤄지는 검문은 강도가 낮아졌습니다.

개천절에는 차선마다 경찰을 배치해 촘촘히 검문했습니다.

오늘은 차선을 넓게 개방해 눈에 띄는 차량만 목적지를 물었습니다.

집회 시위를 원천 봉쇄했다는 논란을 고려해 광장 옆에는 차벽도 세우지 않았습니다.

대신 대로변에만 경찰 버스를 세웠습니다.

광장엔 펜스를 둘러놨습니다.

경찰은 광화문 일대를 지나가려는 시민들의 불편을 줄이려 무료셔틀버스를 운행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나들이 나온 일부 시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광화문 인근 회사원 : (출근하는 동안) 신분증 보여달라고 했던 경찰이 4~5명은 된 거 같아요. 보는 경찰마다 보여달라고 하니까 제가 죄지은 사람도 아닌데…]

[광화문 방문 시민 : (교보문고 가자고 나온 게 거기도 막혀서) 이리로 가면 여기가 막혔고 저리로 가면 저기가 막혔고.]

(영상그래픽 : 이정신)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