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춘시대2' 숨겨진 현실 포인트 셋…편견, 피해자, 직장인의 삶

입력 2017-09-10 16: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춘시대2' 숨겨진 현실 포인트 셋…편견, 피해자, 직장인의 삶


청춘시대2'는 현실적인 이야기로 공감을 얻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 제작 드라마하우스, 테이크투)가 문효진에 관한 기억과 진실을 파헤쳐가는 송지원(박은빈)에 이어 겨우 데이트폭력 트라우마에서 벗어나고 있는 정예은(한승연)에게 의문의 문자 한 통이 오면서 미스터리를 두 배로 증폭시키고 있지만, 하메들의 일상 이야기로 현실과의 황금 균형을 맞추고 있다.

#1. 일상 곳곳에 숨겨진 편견

보이시한 조은(최아라)을 레즈비언이라고 오해한 유은재(지우)가 "난 차별하자는 게 아니라 서로 불편하면 누군가는 나가야 되구"라며 말끝을 흐리자, 지원은 "그게 차별이야"라고 딱 잘라 말하며 불편이라는 단어로 편견을 숨긴 우리의 마음을 찔렀다. 예은이 몸이 불편한 남자를 은근슬쩍 피하는 순간 또한 마찬가지였다. "우리가 흔히 의식하지 못한 채 갖고 있는 편견들에 대해 얘기하고 싶다"는 의도로 하메들의 일상을 통해 곳곳에 숨겨진 편견을 말하고 있는 것.

#2. 입방아에 오르내리는 건 피해자

1년 전, 데이트폭력의 피해자가 된 예은. 그 후유증으로 휴학을 했고, 1년이 지나 복학했다. 하지만 한층 우중충해진 예은을 보며 사람들은 "예은이 정신과 치료받는대"라며 수군거렸고 오랜만에 불쑥 찾아온 친구는 "그 일 있기 전에 뭔가 일이 있었어?"라며 아픈 상처를 꼬치꼬치 캐물었다.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가 두려움에 떨고 사람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는 잔인한 현실이 담긴 대목이었다.

#3. 취업을 해도 산 넘어 산

그토록 바라던 사원증을 목에 걸었지만, 녹록지 않은 윤진명(한예리)의 삶. 회식 자리에서 영혼 없는 박수를 쳐야했고, 살아남기 위해 남을 신경 쓰지 않고 앞만 보며 달려가야 했기 때문. 하지만 진명은 자신의 사원증을 부러운 듯 쳐다보는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의 눈빛을 보며 취준생 시절을 떠올렸고, 생존을 위해 거리를 둬야하는 삶일지라도 꿋꿋이 걸어가고 있다.

(JTBC 뉴스운영팀)
사진제공= 드라마하우스, 테이크투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