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기정 "김봉현 고소"…'5천만원 전달 주장' 검찰 판단은?

입력 2020-10-09 21:22 수정 2020-10-09 21: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8일) 라임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법정에서 다른 사람을 통해 강기정 전 청와대 수석에게 5천만 원을 건넸다고 주장했죠. 오늘 강 전 수석은 이 진술이 사기고, 문재인 정부 흠집 내기로 볼 수 있다며 당장 월요일 고소장 들고 검찰 찾아가겠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저희가 취재해 보니, '돈을 줬다'는 이 진술은 반년 전 검찰 수사 때에도 이미 나왔던 것이었습니다.

당시 수사팀이 무엇을 확인했고, 그래서 어떤 결론을 내렸는지, 조보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지난 4월 검찰 조사에서도 강기정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을 언급했습니다.

이모 전 스타모빌리티 대표가 '강 전 수석에게 주겠다며 5000만 원을 가져갔고 실제 돈이 전달된 걸로 알고 있다'는 내용입니다.

하지만 이때도 이 전 대표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돈을 건넸다고 지목된 사람이 강하게 부인했고, 다른 증거들도 찾지 못해 검찰은 강 전 수석에게 5000만 원이 건네졌다고 판단하지 않았습니다.

당시 수사팀관계자는 "확인할 것은 모두 확인했다"며 강 전 수석에게 돈이 간 다른 정황은 찾지 못했다는 취지로 JTBC에 설명했습니다.

결국 검찰은 청탁 명목으로 돈을 가져간 부분만 인정해, 지난 7월 이 전 대표만 '변호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이런 내용들은 검찰의 공소장에 적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만 이 전 대표의 진술이 주요한 근거였기 때문에, 이 진술의 바뀐다면 수사 상황이 달라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강 전 수석은 오늘도 강경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 전 회장의 법정 증언이 "터무니없는 사기"라며 "고소하겠다"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 대한 흠집 내기로 볼 수 있다며, 묵과할 수 없다고도 주장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대형 금융 사건들에 대해 대통령이 당장 철저한 수사를 지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법대로 철저히 수사되기를 바란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