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당국 안전 선언에도 불안감↑…싱가포르 "전면금지"

입력 2019-03-12 20: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여러 나라에서 사고 기종의 운항을 막고 있지만 미국 항공당국은 안전하다고 밝혔습니다. 아시아 항공의 허브로 꼽히는 싱가포르는 처음으로 737맥스 시리즈 전체의 운항을 금지했습니다.

백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싱가포르 항공당국은 자국 내 모든 공항에서 보잉 737맥스 전 기종의 이착륙을 금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싱가포르 항공사는 물론이고 외국 항공사의 보잉 737맥스 여객기는 아예 뜨고 내릴 수가 없는 것입니다.

현지언론은 사고가 난 737맥스 8 뿐만 아니라 시리즈 전체의 운항을 중단시킨 것은 처음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보잉 737맥스 시리즈는 기존 737의 후속 기종입니다.

연료효율을 기존에 비해 최대 14% 높였고 맥스7부터 10까지 4개 기종이 개발됐습니다.

미국 연방항공청은 737맥스 8이 현재까지는 안전한 기종이라는 공식입장을 냈습니다.

하지만 미국 내에서도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AP통신은 미국 국내 여객기 이용객들이 다른 기종의 비행기를 탈 수 있는지 문의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보잉이 사고 기종의 소프트웨어를 바꿨지만 조종사에게 제대로 설명하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