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날개 꺾인 'B737 맥스8' 여객기…국내 운항도 중단키로

입력 2019-03-12 20:36 수정 2019-03-12 22:45

국토부 "안전 확보 안 되면 국내 도입 금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토부 "안전 확보 안 되면 국내 도입 금지"


[앵커]

에티오피아에서 추락한 여객기와 같은 기종이 우리나라 이스타항공에 2대가 있고, 다른 항공사에도 앞으로 줄줄이 들어올 예정이라고 어제(11일) 보도해드렸습니다. 일단 이스타항공이 내일부터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다른 항공사들도 이 기종을 들여오기가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내일부터 우리나라에서도 B737 맥스 8의 운항이 중단됩니다.

에티오피아에서 추락한 여객기와 같은 기종인데 국내에서는 이스타항공만 운영하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의 불안이 커지면서입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 : 기사를 접하고 다른 기종으로 예약을 변경할 수 없느냐고 문의를…]

운항 중단되는 항공편을 예매한 경우 대체 항공편을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수수료를 내지 않고 항공권을 변경하거나 취소도 가능합니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중국, 인도네시아, 몽골 등 10여 개 나라에서 보잉737 맥스8의 운항이 중단됐습니다.

국토교통부는 특별 점검 중입니다.

이스타항공에 있는 보잉737 맥스8의 정비와 조종이 제대로 됐는지 오는 15일까지 확인할 방침입니다.

항공기를 제작한 보잉의 엔지니어도 부를 예정입니다.

국토부는 또 보잉737 맥스8의 안전이 확보되지 않으면 국내에 들여오는 것을 금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제주항공 등에서 100여 대를 예약 주문했고 대한항공과 이스타, 티웨이 항공에서 올해 안에 모두 14대를 들여올 예정이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