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쓰레기 더미서 아이 키우고 폭언도…'학대 혐의' 입건

입력 2020-07-05 19: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집 앞에 보시는 것처럼 쓰레기가 잔뜩 쌓여 있습니다. 이런 쓰레기 더미에서 3살짜리 아이를 키우던 가족이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쓰레기도 쓰레기인데 최근엔 가족이 아이에게 폭언을 하는 걸 봤다는 신고도 들어왔다고 합니다. 아이 가족들은 학대는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이수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저는 서울 휘경동의 한 주택 앞에 나와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종이상자가 쌓여있고요.

음식물 쓰레기와 요구르트 병, 이쪽에는 음식을 담았던 것으로 보이는 식기가 쌓여있습니다.

여름철이라서 곳곳에 파리가 날아다니는 모습도 보입니다.

대문 안쪽에도 '쓰레기 산'이 만들어져 있습니다.

주민들은 2년 전부터 집 앞에 쓰레기가 쌓여있었다고 말합니다.

[이웃주민 : 집이 안이 엉망인데 아이를 키우는 게 (문제 아니냐는 거지)]

최근엔 한 이웃주민이 아이가 언어폭력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아이 엄마와 할머니를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아이는 아동보호시설로 옮겨졌습니다.

하지만 아이 가족들은 학대는 없었다는 입장입니다.

[할머니 : 동네사람들이, 우리가 애를 안 때리는데 때렸다고 거짓말로 신고도 하고 뭐하는 짓이예요. 소리 안 질러요, 내가 업고 다니는데.]

쓰레기 가운데 일부는 폐품으로 팔려고 모아놓았다고도 했습니다.

[장윤미/변호사 (한국여성변호사협회) : 단순히 물리적 폭력 행위만을 처벌하는 게 아닙니다. 아이를 불결한 환경에서 키우고, 욕을 하거나 큰 소리를 내는 부분도 정서적 학대 행위로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경찰은 다음 주 아이 가족들을 다시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