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농업 현대화-철도 인프라…중국 현주소 둘러본 김 위원장

입력 2018-06-20 20:16 수정 2018-06-20 22: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중국 방문 이틀째인 김 위원장은 오늘(20일) 베이징 현지에서 농업과학원이라는 곳과 기초설비투자공사라는 곳을 방문했습니다. 중국과 경제협력 정상화를 준비하는 그런 차원에서 농업과 철도, 또 북한에 꼭 필요한 두 산업의 중국 내 현주소를 직접 둘러본 것으로 보입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김정은 위원장은 현지시간으로 오전 8시 30분 숙소인 댜오위타이를 나와 북쪽으로 향했습니다.

경찰 호위 속에 시내를 가로질러 도착한 곳은 농업과학원이었습니다.

지난달 북한 노동당의 친선 참관단이 먼저 방문했던 곳인데, 당시 보고를 받았을 김 위원장이 한 달 만에 직접 현장을 찾은 것입니다.

중국 농업 현대화에 대한 관심이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이후 숙소로 돌아온 김 위원장은 시진핑 국가 주석 부부와 오찬과 회담을 이어갔습니다.

오후에는 인프라 건설과 투자를 책임지는 기초시설투자공사를 찾았습니다.

남북한과 중국을 잇는 횡단 철도 등 인프라 건설 사업과 관련해 중국의 능력과 의지를 확인하기 위한 행보로 해석됩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귀국 직전 주중 북한대사관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했습니다.

일반국가 정상들에게는 흔한 일이지만, 북한 최고 지도자가 중국을 방문해 자국 대사관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렇게 1박 2일 일정을 모두 마친 김 위원장은 다시 귀국행 참매 1호에 올랐습니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