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당, 경선 때 '문 대통령 청와대 경력' 표기 허용 검토

입력 2020-01-12 18:27 수정 2020-01-16 15: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총선의 화두 중 하나는 바로 청와대 출신입니다. 청와대 출신 출마자가 유독 많다, 다른 곳도 아니고 여당인 민주당 안팎에서 나오는 불만입니다. 그래서 경선 때 청와대 이력 못 쓰게 하자는 말도 나왔지만 민주당은 일단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그래야 본선에서도 이길 수 있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여집니다.

최재원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총선 출마자들이 지역구 주민들에게 전하는 포스터, 문자 메시지, 소셜미디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정부', '청와대' 등을 내세우며 대통령과의 인연이나 청와대 근무 경력을 강조합니다.

민주당 안팎에선 당내 경선 때 이같은 이력을 못 쓰게 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기도 했습니다.

민주당은 최근 비공개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대통령', '청와대' 등의 이력 표기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일단 허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입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력 자체가 사실인데 못 쓰게 하는 것도 차별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이를 허용해야 본선에서 경쟁력이 될 수 있다는 판단도 깔려 있습니다.

2018년 지방선거 때처럼 청와대 출신은 6개월 이상 근무했거나 정부 출신은 차관급 이상일 경우 허용하는 방안이 거론됩니다. 

다만, 호남 등 일부 지역은 이 같은 이력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지지율 차이가 커 제한을 둬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민주당은 청와대 출신에 대해 특혜나 불이익 없이 경선으로 후보를 정하겠다고 강조합니다.

다음달 후보 경선이 본격화되기 전 최종 방침을 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